진균성 모낭염 or 여드름과 차이

진균성 모낭염 or 여드름과 차이

진균성 모낭염은 모낭에 균이 감염된 형태의 피부 질환으로 진균성 여드름이라고도 합니다. 진균성 모낭염은, 크기가 일정하게 나타나는 작은 여드름 형태에 가려움증을 동반한 모낭염으로 여드름 형태로 화이트헤드와 피부 발적이 생기곤 하는데, 이 때문에 일반적인 여드름과 헷갈리기도 합니다.

 


진균성 모낭염과 일반적인 여드름은 다른 원인균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같은 약물에 반응하지 않으며, 일반적인 여드름을 치료하는 약물을 같이 사용하면, 진균성 모낭염을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또한 습관적인 털을 뽑거나 잘못된 제모 방법으로, 만성적인 염증으로 진행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진균성 모낭염 원인

여드름은 피지나 피부 각질 분비가 증가하며 모공이 막히면서 염증이 생기는 것이 원인으로, 피지선이 발달한 얼굴을 비롯한 등과 가슴 부위에 주로 발생하게 됩니다. 그러나 모낭염은 털이 나는 신체 부위라면 어디든 나타날 수 있습니다. 모낭염은 원인균에 의해 오염되면서 염증과 고름이 동반되며, 모낭 주변이 붉은 홍반이 생기고 고름이 터지고 딱지가 앉기도 합니다.

 


진균성 모낭염은, 피부 모공 표면 또는 깊숙한 곳이 곰팡이의 침입을 받아 감염되는 질환으로 전염성을 가지고 있으며, 남여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세균성 모낭염과 진균성 모낭염은 구별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세균성 모낭염 치료제인 스테로이드 크림으로 치료를 시도하면 오히려 더 악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진균성 모낭염은 피부 내 존재하는 말라세지아 균이나 칸디다균 등의 과다증식으로 인해 발생하며, 여드름은 계절에 상관없이 발생하지만, 모낭염은 땀 분비가 많은 여름에 주로 많이 발생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또한 진균성 모낭염은 다양한 요인이 되는 균들의 과다증식으로 인해 발생할수 있습니다.



진균성 모낭염 예방

진균성 모낭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부를 깨끗하게 잘 씻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면도나 제모를 할 때는 비누나 면도 크림 등으로 충분히 거품을 낸 뒤 소독한 면도기를 사용해야 하며, 털이 난 반대 방향으로 부드럽게 밀고, 제모 후에는 냉찜질을 하거나 로션을 발라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켜 주는 것이 좋습니다.

 


진균성 모낭염이 있을 때는 제모 시에 족집게 등을 사용해 털을 뽐아내면 모공이 넓어지고 피부가 상처를 입어, 염증이 발생할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면도나 제모 후에 피부에 상처가 생겼을 때는, 항생제 연고 등을 바르고 청결하게 해야 합니다. 또한 코를 후비거나 콧털을 뽑는 것도 모낭염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삼가야 합니다.

 


진균성 모낭염 치료

진균성 모낭염은 세균 감염 치료와 더불어 효모와 박테리아 사이의 균형을 회복하는 체질 관리도 필요하게 됩니다. 또한 무좀이나 가려움증 치료에 사용되는, 케토코나졸, 부테나핀, 클로트리마졸 등의 항진균 성분이 들어가 있는 크림이나 연고를 바르는 것이 좋고,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이트라코나졸이나 플루코나졸과 같은 약물도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300x25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