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증 초기, 원인 및 증상과 치료 관리

백반증은 멜라닌 세포가 소실돼 피부에 백색 반이 생기는 후천적 탈색 소성 질환으로 미용상 결함 외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방치하면 반점이 커지거나 주변으로 번지기 쉬우므로 조기에 치료해야 합니다. 특히 눈에 띄는 피부에 잘 생기는 백반증은 위축감이나 대인기피 등으로 인해 사회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삶의 질을 저하할 수 있습니다.

 

백반증 원인 및 초기 증상

백반증은 멜라닌 세포의 소실로 인해 피부에 백색 반이 나타나는 피부 질환으로 만성적인 자가면역 질환으로 분류됩니다. 백반증을 일으키는 정확히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가족력, 자가면역, 스트레스, 외상, 일광 화상 등으로 영향을 받아, 무릎, 팔꿈치, 손발 등의 돌출된 관절이나 눈코입 주변, 이마 등 노출 부위에 잘 생깁니다.

 

백반증 초기
백반증 여성

 

우리의 피부색은 신체의 활성 멜라닌 세포가 생성하는 멜라닌의 양에 따라 결정됩니다. 그러나 백반증으로 인해 피부 색소인 멜라닌을 생성하는 세포인 멜라닌 세포가 파괴되면 멜라닌을 생성할 수 있어 탈색을 유발하게 되고 하얗게 변하게 됩니다. 또한, 백반증은 피부뿐만 아니라, 입과 코, 눈 내부의 조직과 점막에도 영향을 미쳐 흰색 반점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백반증 초기 증상

백반증 초기에는 피부에 편평한 흰색 반점이나 패치가 나타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흰색 반점은 손, 팔, 얼굴 및 입술과 같이 태양에 노출되는 부위에서 더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백반증은 시간이 지나면서, 겨드랑이와 사타구니, 입안, 눈, 콧구멍, 배꼽 부위, 생식기와 같은 모든 부위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백반증 원인

피부 탈색 질환인 백반증은 멜라닌 세포의 선택적인 손실을 특징으로 하며, 이로 인해 피부의 영향을 받는 부위에서 색소가 희석됩니다. 특징적인 병변은 완전히 무색소이고 비늘이 없는 백악질의 흰색 반점으로 경계가 뚜렷합니다. 백반증은 대사 작용과 산화 스트레스 및 세포 분리 이상과 함께 유전적 및 환경적 요인과 관련된 자가면역 질환으로 생길 수 있습니다.

 

백반증 환자
백반증이 심한 여성

 

자가면역 질환으로 분류되는 백반증의 병인에 대한 상당한 진전이 있으며 가장 중요한 발병 원인으로는 면역계가 색소세포를 이물질로 인식하고 파괴한다는 자가면역설과 비정상적인 기능을 가진 신경 세포가 주변 색소세포에 손상을 일으키는 물질을 생성해 탈색을 유발하거나 멜라닌 세포가 스스로 파괴되어 탈색을 유발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자가면역 질환

백반증은 몸의 세포가 자신의 세포를 이물질로 여기고 공격하는 자가면역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며, 체세포가 멜라닌 세포를 이물질로 혼동하여 공격하는 백반증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합니다. 또한, 자가면역 질환이 있는 환자는 백반증뿐만 아니라, 갑상선, 당뇨병, 애디슨병과 같은 다른 자가면역 질환을 앓을 위험이 있습니다.

 

백반증 치료 및 예방 관리

백반증 치료는 피부를 정상적인 색으로 되돌리거나 피부 색조를 균일하게 만드는 것으로, 초기에는 바르는 약이나 광선치료 등으로 피부색을 회복하는 치료를 합니다. 하지만 백반증이 오래되고 병변 부위 멜라닌 세포가 사라져 보존적 치료가 안 될 때는 수술적 치료를 하게 됩니다. 최근에는 피부 이식술을 주로 하는데, 피부에 생착률이 높고 여러 번 시술도 가능합니다.

 

백반증에 좋은 키위 및 치즈
백반증에 좋은 음식

 

백반증 예방과 관리

백반증은 유전이나 면역계 공격으로 생기기도 하지만 피부 외상이나 염증, 반복적인 마찰, 자외선, 염색약 등으로 유발하고 악화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또한, 피부 건강에 좋은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고 비타민제도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외출할 때는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서 피부 손상과 화상을 방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300x25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