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s
관리 메뉴

블로그 스토리

돌미나리효능과 돌미나리무침 방법 본문

건강 음식 효능

돌미나리효능과 돌미나리무침 방법

시토스 2017. 1. 6. 22:09

돌미나리는, 독을 제거 하는데는 뛰어난 해독작용을 하면서도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까지 보이는 식품이며 많은 요리에 필요한 양념 이기도 합니다. 원래 돌미나리는, 야생에서 자라는 미나리를 가리키고 있지만, 지금은 시대가 변해서, 보통 밭에서 재배되는 밭미나리를 말합니다. 돌미나리는, 독을 해독하는 것 외에도, 간 경화나, 간염, 황달 등의, 간의 기능 개선에도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숙취 해소에도 도움을 주며, 미용과 다이어트에도 좋아 많은 분들이 생즙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미나리가 이처럼 효능이 좋은 것은 미나리가 함유하고 있는, 플라보노이드 성분인 이소람네틴, 페르시카린 등이 풍부해서이며, 비타민A와, 비타민C등, 칼슘에 철분까지 풍부하게 들어 있어, 좋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돌미나리에는 많은 섬유질과, 종합 비타민을 연상캐하는 각종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으며, 충분한 수분과 섬유질은 숙변을 제거하고, 변비에도 좋습니다. 돌미나리에 함유하고 있는 성분 중에는 지혈작용을 하는 성분도 다량 들어있어, 여성병에도 좋습니다. 여성들의 하혈과, 월경 과다증, 대하증에도 좋은 효능을 보인다고 합니다. 또한 돌미나리가 많이 함유하고 있는 식이섬유는, 콜레스테롤의 배출을 도우며, 장내의 좋은 유산균의 활동을 돕는다고 합니다.


 

미나리는, 미나리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쌍떡잎식물로, 향이 강하며, 해독작용이 뛰어고 맛이 좋아서, 예로부터 약재와, 김치의 재료, 강회, 샐러드, 생채, 녹즙 등 많은 곳에서 이용되고 있습니다. 미나리는, 보통은 물미나리와, 돌미나리로 구분하여 부릅니다. 물미나리는 논에서 재배되는 미나리이며, 줄기가 길고 통통합니다. 그러나 밭미나리, 원래의 돌미나리는, 계곡의 샘터나 들판의 습지 같은 물가에서 자라는 것으로, 물미나리에 비해서는 줄기가 짧고 잎사귀가 많습니다. 요즘은 돌미나리도 밭에서 재배하여. 비슷한 모양으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미나리는 약재이며 식품이어서 쉽게 요리하여 먹을 수 있습니다. 요리도 비교적 간단하고 쉬워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돌미나리 무침을 만드는 방법은, 먼저 돌미나리를 다듬어 줍니다. 줄기의 억센 아래쪽 부분은 잘라내고, 잎은 손으로 훑어서 제거한 뒤,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줍니다. 생미나리를 무침으로 사용할수도 있지만, 끓는 물에 1분 정도만 데쳐주면 됩니다. 이때, 소금을 살짝 뿌려주면 좋습니다. 소금을 뿌려주면, 돌미나리의 푸른 색감이 살아나고 간에베어 맛이 좋습니다. 데친 돌미나리는 찬물에 담갔다가 4~5cm 정도로 자르고, 양념장은, 고추장, 고춧가루, 식초, 설탕, 다진 마늘, 통깨를 섞어서 만들어 둡니다. 이렇게 만들어둔 미나리와 양념장을 잘 버무리기만 하면 맛있는 돌미나리 무침이 완성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