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s
관리 메뉴

블로그 스토리

지방간과 간경화등 간에 좋은 벌나무 효능 본문

건강 음식 효능

지방간과 간경화등 간에 좋은 벌나무 효능

시토스 2017. 2. 26. 18:53

지방간과 간경화등 간에 좋은 효능이 알려진 벌나무는, 고산지대의 습한 골짜기나 계곡등에 자라는 교목으로, 산청목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나뭇가지가 벌집 모양을 이루고 있어서 ‘벌나무라’ 부르고 있으며, 줄기는 연한 녹색으로 줄기가 매우 약하고 연하여 잘 부러집니다. 벌나무는 흔하지는 않으나, 간암과 간경화, 간염이나 백혈병, 등에 좋은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계룡산 일대에서 많이 자라고 있었으나 벌나무가 간에 좋은 것으로 약려지며 약재로 쓰기 시작하면서, 지금은 거의 찾아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벌나무는, 독은 없으며 맛은 담백하고, 청혈제와 이수제로 쓰이고 간을 보호하고 회복시키며 수분이 잘 배설되게 하여, 주로 간 치료약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벌나무의 모든 부분, 잎·가지·줄기·뿌리 등을 약으로 쓰고있으며, 벌나무는 차처럼 달여 마시는데, 하루에 37.5g 정도를 오래동안 달여서, 아침 저녁으로 마시면 좋습니다. 그러나 벌나무가 구하기다 어려워, 벌나무 대신 노나무를 쓰고있으며 효능도 비슷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벌나무 효능 간에좋은 벌나무 벌나무의효능


간이 좋지 않을때는 약에도 조심해야 합니다. 노나무를 약재로 이용할때도 체질에 따라서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처음에 조금씩 사용하다 차츰 양을 늘려가는 것이 좋습니다. 노나무는 간에 좋은 효능뿐아니라 제독작용과 청혈작용을 하며, 지방을 분해 하며, 이뇨작용과 신경을 안정시키고 지사제 작용등을 합니다. 최근에는 지방간을 비롯하여, 다양한 간 질환에 관련된 증상과 그에 따른 위험도 많습니다. 지방간의 경우에는 차후 간암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건강을 위해 간에 좋은 음식을 꾸준하게 섭취하여 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요즘은 많은 사람들이 성인병을 앓거나 간이 좋지 않습니다. 짜거나 매운 음식, 술을 즐겨먹는 문화등, 현대인의 이러한 식습관은, 성인병과 지방간 증상의 발병 위험을 부추기고 있으며, 많이 좋지 않아도 별다른 통증이나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간은, 질병이 발생하더라도 초기에는 거의 고통이 없거나 증상등이 나타나지 않아서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알코올을 섭취하지 않아도 짜게 먹는 식습관은 지방간을 불러 일으킨다는 연구보고도 있습니다. 지방간 증상의 경우에는, 흔히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에게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지만 비 알코올성 지방간의 경우에는, 나트륨의 과잉 섭취가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벌나무 효능 간에좋은 벌나무 벌나무의효능


간에 좋은 음식중에서도 독성이 없으며 효능이 좋은 것으로 알려진 벌나무가 간에 좋은 식품으로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입증된 효능과 함께 부작용이 거의 없고 남녀노소 체질에 관계 없이 누구나 쉽게 음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벌나무를 더 찾게 만드는 이유인 것입니다. 이렇듯 간에 좋은 음식으로 주목 받고 있는 벌나무는 해발 600m이상의 고지대나 계곡가에서 드물게 자라고 있는데 식물성 폴라보노이드 성분의 함유로 알코올 성분을 분해하고 간 해독에 도움을 주고 피를 맑게 하여 해독 작용에 도움을 주기 때문입니다.

 

벌나무 효능 간에좋은 벌나무, 벌나무 효능 벌나무의효능


벌나무를 연구하던 지자체연구소에서는 벌나무의 성분에 대해 오랫동안 연구한 끝에 벌나무를, 보다 더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안전성 실험을 완료하였고 식약처로부터 벌나무를 한시적 식품 원료로 인정 받았다고 합니다. 벌나무의 다양한 효능을 접한 사람들은 가정에서 직접 끓여먹는 경우도 많은데,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러한 음용 방식은 부작용의 위험성이 따를 수 있는 만큼 식약처를 통해 식품 원료로 인증 받은 벌나무를 사용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합니다.증상이 없어 자칫하면 원래대로 돌아가기 힘든 장기 간, 평소에 올바른 식습관과 생활습관으로 간 건강을 지켜야 할 것을 명심해야 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